서프필름talk [The church of the open Sky]

내가 Nathan Oldfield의 필름을 처음접하게 된것은  ‘Gathering’이라는 Rasta(David Rastovich)의 필름에서였는데..한참 Rasta 정신세계에 대해 조금이라도 알아내려 했을때였던거같다. Nathan의 필름은 서퍼들 본인의 나레이션이 들어가있더라, 좋아한다. 뭔들 안좋겠냐만 ‘라이딩’ 이외의것에 접근할수있고 그를 듣고보게 하는 기회에 항상 감사/흥미있어했다.. 

2017년 지금까지 여러 서프무비들이 나왔다, 그중 릴리즈날자를 대충 세면서 기다린 필름이 몇개있었는데 그중하나가 지금 이야기하고싶은 The church of the open Sky다

Church-of-the-Open-Sky-2.jpg

 

  • 감독 Nathan Oldfield 
  • 출연서퍼  Dave Rastovich, Lauren Lindsey Hill, Tom Wegener, Belinda Baggs, CJ Nelson, Alex Knost, Johnny Abegg, Neal Purchase Jr, Jasson Salisbury, Devon Howard and many others.

 

호주는 파도도 물론 좋지만 그 좋은 파도가 만들어낸 역사,커뮤니티가 건강하게 그리고 잘 지켜져있다. 그중 바이런베이는, 바이런만의 특별함과 괴상함?을 잘 지켜나가는 동네/사람들임에 틀림없다.                                                                                                                                                        감독인 Nathan 역시 바이런베이 사람이다. The church of the open Sky가 바이런 커뮤니티클럽에서 릴리즈 되던날 그의가족들 그리고 많은 이웃,친구 사람들이 방문하여 다같이 관람하며 응원하던 밤이였다.

20504119_1445259118855017_1112284979_n.jpg

 

20562047_1445259095521686_449569728_n.jpg

 

쉽게 나 자신을 검열하는 버릇은 어디서나 날 가두듯이, 스스로 만들어낸 단어몇개로 나열하던 간단한 서핑의 정의는 나의 생각을 묶어둔다. 서핑은 역시 그 이상이였으며 그럼으로써 이 필름은 얕게라도 쳐져있던 담을 걷어차는듯했다. 이 필름에서는 인간과 바다와의 관계 그리고 우리가 가지고있는 다를수있지만 닮을수있는 현실들을 잘 담아낸거같다.

집 티비보다 훨씬 큰 스크린에서 봤던  Papua New Guinea(파파뉴기니) 아이들의 벨리보드 오프닝신은 압도적이였다, 필름이 시작을 알리며 나머지부분을 봐야할 내 머릿속 모든것을 지우고 reset시켯다.  우리가 가질수있는 가장 건강하고 원초적인 재미에 원점으로 돌아가게하는 최고의 오프닝중하나가 아니였나 싶다.

스포일러가 되고싶지 않기때문에 많은 내용적인면은 빼야겠다.                                                       그간 넘겨듣고/읽었던 CJ Nelson 의 소식을 한번에 정리해주던 CJ챕터에서는 그가 인생의 깊은물속에서 다시 수면으로 올라오게되는 이야기는 많은 생각을하게 하고 한편으론 그가 다시 그의 트랙으로 돌아온것에 안도하게한다.                                                                                                           그런가 하면 쓰나미의 경험을 지나온 스리랑카의 한 중년서퍼의 이야기에서도.. 모든 챕터들에서 보는내가 숙연해질정도로 많은 생각을 하게 하고(물론 상대적인것이지만 내가 가진 작은 자유에도 더 충분히 감사하며 즐길것을다짐했다) 그리고 바다와 서핑으로 부터 얼마나 멘탈적으로 자유로워질수있는지 얼마나 감사함을 잊고 당연시 여겼는지에 대해 뒤돌아보게만들었다.

20504249_1445253278855601_437651949_n.jpg

Q&A 시간

올드필드의 영상은 굉장히 임팩트있다, 개인적으로 완력조절이 굉장히 마음에든다 필름내내 플로우가 아주 인상적이였다.  추상적/노스탈직 느낌이 강한(200%내생각)  8mm 나 16mm 카메라를 쓰지않아도 영상의 흐름을 굉장히 임팩트있고 스무스하게 실어낸다 그리고 그에 힘을 실어주는 음악은 필름을 완벽하게 만들지 않나 싶다.

dvd는 밑에 링크에서 오더/월드와이드 배송이가능합니다

big thanks to Nathan Oldfield

 

https://www.nathanoldfield.com/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w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