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ndom expectation

날씨가 화창하며 그늘에선 시원한 바람이 불고 적당히 발전된곳에서 떨어진 그리고 바다는 아주 맑고 ……. 그림을 그리듯 지금 내가 생각해낼수있는 좋음의 기준으로 이것저것  가져다 붙이면 뭐 그럴싸 하게 머릿속엔 나만의 낙원이 만들어진다. 운이 꾀나 좋게 현실에서 경험 했던 것들을 배경으로 만들어 본다. 그리고 항상 꼬리표처럼 따라다니는 가장 좋은 옵션은 아무도 없는 스팟을 상상한다, 아무도 없는 곳에서 맘편하게 가장 좋은 파도를 골라타는 그런 ..

 

내가 하던 서핑은 어느순간부터 눈치싸움이였고 사람들 사이에서의 교통체증에서 조금씩 약아지는 나다. 그리고 이  빈번한 교통체증에 가담하여 나또한 그 체증의 일부였기에 그 불편함은 하루이틀이 아니여서 이젠 그리 불편하게 느끼진 않는다..

 

그러다 있게된 아주 조용한 바다에서의

지평선이 왼쪽부터 오른쪽 내시선 을 전부 돌려 보아도 끝에서 끝까지 이어지는 오픈 비치에서 날이 지기전 그리고 어두운 먹구름들이 잔뜩 끼어 해는 볼수없다, 꾀나 괜찮아보이는 파도에 한명의 서퍼만이 혼자 파도를 기다리고 있었다. 얼른 뒤로 돌아 뛰어가 보드와 슈트를 챙기고 바다로 뛰어들어버린다.

10분정도 지났을까 먼저 있던 서퍼는 내가 들어온것이 불편한냥 멀치감치 떨어져 있더니 결국엔 퇴수한다 그리고 저만치 멀어져 해변을 걸어나간다. 그 모습을 보고ㅍ나서부터 나는 아주 불안해 하기 시작한다,  어둑하고 아무도 없이 혼자 떠있는 바다.. 그리고 깜깜해지는 선셋에 이내 겁을 먹고 몇분 안돼 허겁지겁 나와버린다. 그리고는 해변에서 본 방금 뛰쳐나오듯 나온 바다는 언제 겁을 줬냐는듯 마주한다.

그 많은 화창하고 글라시했던 서핑세션보다.. 이 짧고 스캐치했던 서핑세션은 흑백처럼 선명하게 기억에 남았다.

 

내가 하던 서핑은 어느순간부터 눈치싸움이였고 사람들 사이에서의 교통체증에서 조금씩 약아지는 나다. 그리고 이  빈번한 교통체증에 가담하여 나또한 그 체증의 일부였기에 그 불편함은 하루이틀이 아니여서 이젠 그리 불편하게 느끼진 않는다..

그리고 이 적당한 교통체증은 나로 하여금 불만 보단 어느세 조금의 울타리와 같은 안전함으로 느껴지게 되었다.

 

589557_stormy-ocean-wallpapers_1920x1080_h.jpg

photo unknown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